행복한 수고

책읽기 2006.10.20 13:49
행복한 수고
테리 그린 지음, 신혜경 옮김/해피니언

이 책을 읽다 보니 떠오르는 몇사람이 있습니다.

고등학교때였던가요? 무슨 일인가로 집에 가지 못하게 되자 저는 근처 친구집에 전화를 해서는 하룻밤 신세지자고 부탁을 했습니다. 그 동네라는 것만 알았지 자세한 위치까지는 몰랐기에 천천히 약속한 장소로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누군가가 저만치서 가로등 불빛을 뒷짐지고 달려오는게 보였습니다. 약간은 긴장한채 멈칫거리는 틈에 그 친구가 헐떡이며 달려와서는 내 손을 잡았습니다. 발에는 급하게 신은듯한 슬리퍼가 걸려있었고 가쁜 숨을 몰아쉬는 그 친구는 웃고 있었는데, 나는 아직도 그 웃음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왜 굳이 뛰어나와야만 했을까? 특별히 친하다고도 할 수 없고 밤늦은 방문이 달갑지 않을 수도 있었는데, 문밖에 나와서 기다리는 것도 감사할 마당에 달려오다니... 그후로도 그 친구랑 특별한 기억이 더 많았던 것은 아니지만 유독 그 장면은 제 뇌리에 강렬하게 남아있습니다.

또 다른 한 사람은 최근에 만났습니다. 둘째를 낳고 나서 산후조리를 할 곳이 마땅챦았던 우리부부에게 구세주 한 분이 나타난 것입니다. 교회에서 같은 훈련을 받던 분인데 그 분이 처음 우리집에 와서 둘째를 손수 씻겨주실때만 해도 그런 일이 매일 반복되리라고는 생각지 못했습니다. 우리집 사정을 눈치 챈 집사님이 매일 첫째 서원이를 데리고 저녁늦게까지 놀아주신 것입니다. 그것도 본인집에서... 얼마나 재미있게 놀았는지 올때마다 뭔가를 들고 오는 서원이의 얼굴은 어린이집을 다녀왔을 때와는 비교도 되지 않게 신나보였습니다. 아내는 진짜 신앙의 모습이 무엇인지, 자신이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할지를 이렇게 실감나게 배운 적은 없다고 여러번 고백했습니다.

이 책은 그런 이웃들에게서 진정한 삶의 기쁨과 행복을 생생하게 맛본 한 사람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숱하게 나오는 우화집처럼 기승전결이 있는 것도 아니고, 인간관계에 관한 거창한 메시지를 담고 있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너무나 평범한 일상속에서 퍼올린 글들이라 마치 남의 일기를 훔쳐 읽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 책의 사소한 수고들은 누구나 생각은 했을지언정 선뜻 옮기지 못했던 실천들이 대부분입니다. 제게는 그것이 오히려 더 비범한 메시지로 다가옵니다. 그리고 그것이 이 책이 가진 진정한 힘이자 진짜메시지입니다.

아이를 둘 가지게 되고 맞벌이로도 힘들다는 서울생활을 외벌이로 버티는 동안 몸도 마음도 점점 여유가 없어짐을 느끼는 요즘입니다. 아내는 아내대로 하나일때와 다른 두아이의 엄마로써, 자신의 한계와 자주 맞딱뜨립니다. 관심도 열정도 수고도 자신과 자신의 가족에만 매몰되어가지만 그것은 밑이 없는 독과도 같아서 답이 없는 채로 점점 미궁으로 빠져듭니다. 하지만 이 책은 명쾌하게 제안합니다. 답을 내어놓습니다. 이웃을 위해 행복하게 수고하라. 그러면 너 자신은 물론 이 세상도 좀 더 살만해질 것이다.

이 책을 공원에서 두번째로 읽는 동안에 아내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가장 친한 친구가 최근에 이혼을 했었는데 남편이 심장마비로 올해 9월에 세상을 떴다는 것입니다. 하나 있는 딸은 소아정신과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아내는 이 글에서 소개드렸던 집사님께 아이를 맡기고 친구네 집에 다녀오겠다 합니다.
"꼼짝말고 거기 있어! 내가 당장 내일 너한테로 달려갈께"
이렇게 윽박질러놓고 내게 전화한 것입니다.

좋은 책이란 감동을 주는 것에서 멈추지 않습니다. 실제로 사람을 움직이게 합니다. 자신의 문제에만 매몰되기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의외로 답은 다른 이를 향한 사랑과 헌신과 작은 수고에서 나옴을 가르쳐 줍니다.

이 책은 바로 그런 이야기를 담은 책입니다.

'책읽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6년 10월 31일, 독서일기  (1) 2006.10.31
긍정 심리학  (3) 2006.10.25
행복한 수고  (3) 2006.10.20
피터 드러커의 위대한 혁신  (0) 2006.10.19
싸이월드 '책' 서비스 오픈!  (1) 2006.10.19
피터 드러커의 위대한 혁신  (1) 2006.10.19
Posted by 박요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