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독서광의 생산적 책읽기 50 - 10점
안상헌 지음/북포스

저자가 말하는 책읽기의 유익은 책 제목처럼 그리 간단치가 않다.
50가지로 끊어 말할 수 있는 어떤 명확한 지식이나 정보가 아니기 때문이다.
굳이 더 풀어 쓰자면 '생산적이고 의미있는 삶을 위한 책읽기의 방법과 유익' 정도로 풀어볼 수 있겠다.

많은 사람들이 책의 '유익'을 말하지만 그들이 생각하는 독서의 이로움이란 너무 추상적이고 모호하며 그래서 실체가 없다.
그냥 '좋으니까 좋더라'식의 수박 겉핥기식의 상식일 뿐이다.
그러나 이 책을 읽다보면 왜 우리가 책을 읽어야 하는지가 좀 더 명확해진다.
삶에 대한 지혜를 책을 빌어서 전달해준달까...

아무튼 몇 번째 이 책을 읽고 있지만 그 때마다 새롭다.
책읽기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가진 분들이라면 더욱 그럴 것이다.
독서는 '뜬구름 잡는' 이야기가 아니다.
명확하게 우리의 삶을 더 나아지게 해주는 그 '무엇'이다.

그것이 정보이든, 자극이든, 지혜이든, 혹은 삶 그 자체이든 상관없이...

자본주의 사회에서 인간의 가장 바람직한 발전의 형태는 자신의 일이 적성에도 맞고 사회적으로도 가치 있는 일이어서 그것을 아주 열심히 하는 것이다. 그때 인간은 도덕적인 자부심과 함께 자신의 일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된다. 127p.

한 가지 이야기에서 많은 교훈들을 찾아낸다면 우리의 독서는 보다 효율적일 수 있다. 하지만 이런 능력은 쉽게 갖추어지지 않는다.
... 책을 많이 읽고 자료가 많은 게 중요한 것이 아니다. 우리에게 유용한 것들을 얼마나 실속 있게 찾아내고 확장할 수 있느냐가 중요한 것이다. 아는 것은 하나뿐이지만 그 하나를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사람들에게 승산이 있다. 187p.

사람에 대한 애정 없이는 다른 사람에게서 어떠한 지혜도 얻어낼 수 없다. 설령 얻어낸다 하더라도 그것은 남의 것이지 나의 것이 될 수는 없을 것이다.
경외심이 넘치는 사람은 다른 사람의 삶에서도 배울 수 있다. 사실 알고 보면 지금 내가 가진 이 생각들이 나의 것인지 아니면 다른 사람의 것인지 구분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218p.

좋은 책읽기란 그것을 통해서 자기 스스로를 충전할 수 있어야 한다. 좋은 책은 읽는 것 자체만으로도 사람을 충분히 자극하고 스스로를 충전하도록 돕는다. 인간이 건전한 질투심과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정의감은 우리 마음속에 자체 내장되어 있는 발전기여서 그것에 플러그를 꽂기만 하는 것으로도 충분하기 때문이다. 222p.

'책읽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친 척하고 성경대로 살아봐?  (0) 2008.09.04
도서관에 간 사자  (0) 2008.04.28
생산적 책읽기, 안상헌  (0) 2008.04.28
독서의 기술  (0) 2008.04.27
No more Mondays! 더 이상의 월요일은 없다  (0) 2008.04.25
리버보이  (0) 2008.04.24
Posted by 박요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