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쓰는 글인데 한 가지만 더.

친구에 관련된 자료 검색을 하다가 우연히 로빈 윌리엄스 얘기를 알게 되었다.
얼마전 '웨딩 라이센스'에서 너무나 익숙해진 복습연기를 보여준 안 좋은 기억이 있어서 살짝 빈정이 상해 있던 참이었는데 다시 한번 이 배우를 좋아하게 된 계기가 생겼다.
이 분 어릴 때 생각 밖에 뚱뚱해서 왕따였던 모양이다.
얼마나 친구가 없었던지 혼자 여러 사람 흉내를 내면서 놀았다고 하니까.
물론 이 때의 연기 아닌 연기가 힘이 되어서 이 후에 각종 다양한 역할을 통해 놀라운 배우로 탄생하니 인생이란 참 아이러니하다.

아무튼 이 분에게도 한 줄기 빛이 비치기 시작했으니 수퍼맨, 아니 '친구' 크리스토퍼 리브를 만나게 된다. 수퍼맨도 영화속에서처럼 왕따였는지는 모를 일이지만 이들 두 사람, 결국 영혼을 나누는 친구가 되었고, 그리고 익히 알다시피 수퍼맨, 크리스토퍼 리브는 낙마 사고로 온 몸이 마비되는 큰 사고를 당한다.
병상에서 깊은 절망 속에 빠져 있던 어느 날, 수술모에 마스크를 쓰고 노란 가운을 입은 사람 하나가 '확인할 길 없는' 놀라운 코믹극을 펼쳐보인 모양이다. 우리의 수퍼맨은 그 날 사고 이후 처음으로 마음껏 웃었다고 하는데 이 문제의 노란 가운이 바로 로빈 윌리엄스였다. 그리고 2004년 크리스토퍼 리브가 세상을 떠나고 그의 아내마저 암으로 그의 뒤를 이었을 때 남은 13살짜리 아들을 맡아준 사람도 바로 로빈 윌리엄스였다.

이 뉴스의 진위 여부가 궁금한 사람은 중앙일보를 뒤지거나 채인택 국제부문 차장을 찾으면 될 일이고, 아무튼 이 순간만큼은 딴지 걸지 않고 진짜 친구에 대한 로빈 윌리엄스의 인생 수업을 조용히 묵상하고 싶다.
친구를 위해 늘 하던 유머 연기 한번 했다고 해서 특별히 대단할 이유도 없고, 어차피 그동안 벌어 놓은 재산이 적지 않을테니 아이 하나 맡아주는게 엄청나게 어려운 일도 아니라지만 웬지 모르게 가슴 한켠이 따뜻해지는 것을 참을 수 없다. 스스로에게 조금만 엄격해보자. 친구라면서 돈 한 푼 빌려준 일이 없고 간만에 걸려온 전화 자기 혼자 바쁘다고 퉁명스럽게 받았던 기억이 있는 나 같은 사람이라면 조금은 감동해도 해 될 것이 없다.

그냥 오늘은 이들 두 사람의 우정을 한 없이 부러워할 따름이다.
정말로.

'완벽한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짜 프로의 자세  (0) 2008.09.26
Let it be...  (0) 2008.09.25
수퍼맨의 친구  (0) 2008.09.24
잃어버린 기술, 친구 만들기  (0) 2008.09.24
사람이 되려면 팀장을 하라  (0) 2008.09.24
내가 읽고 싶은 글을 쓰자  (0) 2008.09.20
Posted by 박요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