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 드러커의 위대한 혁신
피터 드러커 지음, 권영설.전미옥 옮김/한국경제신문

이 책의 핵심메시지를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아래와 같다.
"예상치 못한 성공과 예상치 못한 실패 모두에서 혁신을 발견할 수 있다"

여기서 피터 드러커가 말하는 혁신이라는 '주목할만한, 놀라운 생산성의 향상'정도로 이해할 수 있다. 그리고 첫장에서 그가 주장한 이 한줄의 메시지는 여러가지 다양한 사례와 동어반복으로 계속된다. 따라서 개인적으로는 이 책의 3장만 제대로 읽는다면 굳이 나머지 장을 마저 읽을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 그 시간에 피터 드러커의 다른 책들을 읽는 편이 훨신 유익할 것이다.

그러나 이 메시지는 그 '열린 구조'때문에 강력하다. 어느 특정시대의 유행같은 메시지가 아니기 때문이다. 나무보다는 숲을 읽어내는데 탁월한 혜안을 가진 이 '구루'의 책은 그래서 읽기 어려운 것인지도 모른다. 지나고 난 일에 대해서 이해하고 설명하기는 쉽다. 그러나 그 변화를 미리 예측하고 그것에 대한 뚜렷한 근거를 제시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피터 드러커는 '당연하다'는 것에 대한 끝없는 의심을 품으라고 말하는 것 같다. 그 당연하지만 작은 변화속에 시대를 바꾸고 기업의 존폐를 결정짓는 핵심적인 요소들이 숨어있다고 말한다. 예를 들어 메이시 백화점은 '가정용품'이 의미있는 성장을 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했지만 블루밍데일 백화점은 가정용품에 특화해서 성공을 거둔다. 예상치 못한 성공을 무시한 결과다. 반면에 포드는 야심작 '애드셀'의 실패를 통해 시장이 변화하고 있음을 빠르게 읽어내고 그 결과로 '썬더버드'를 만들어내서 대단한 성공을 이루어낸다. 예상치 못한 실패에서 배웠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재미있었던 사례는 바로 '서점과 책'에 대한 시장의 변화였다. 기존의 서점주인들은 "서점이란 모름지기 임대료가 싼 곳에, 특히 대학 근처에 있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으나, '책'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이 바뀌었음을 알아챈 사람들은 책을 '대량상품'으로 이해하고 입점료는 비싸지만 사람들이 많이 드나드는 곳에서서 서점 체인업을 시작하여 성공했다.

이 사례가 재미있었던 이유는 '마시멜로'같은 책들이 왜 베스트셀러에 오르고 있는지에대해 설명해주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제 더 이상 책은 지식의 보고로서 사람들에게 인식되지 않는다. 누구를 기다리거나 여행할때 마땅한 선물이 없을 때 마치 초콜릿이나 음료수를 마시듯이, 케익을 선물하듯이 책을 소비한다. 그러니 그 책이 지닌 메시지가 뻔해보이고 식상한 것이라 할지라도 누가 광고하고 어떻게 포장하느냐에 따라 베스트셀러가 되고 말고 하는 것이다.

나는 책의 내용도 내용이지만 죽을때까지 펜을 놓지 않았던 이 구루의 삶에서 더 많이 배운다. 어떻게 이 책이 유작일 수 있단 말인가. 이 끊임없는 열정의 원천은 대체 무엇일까? 아마도 그건 유달리 변화에 민감한 그의 감각이 경영이라는 바다를 만나 마음껏 헤엄칠 수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피터 드러커는 스스로를 변화시킬 수 있었기 때문에 시대의 변화에 몸을 맡길 수 있었고 거기에서 주옥같은 경영의 지식들을 뽑아낼 수 있었다. 그리고 숲을 이야기하면서도 나무에 대한 관심을 잃지 않았기 때문에 뜬구름 잡는 소리가 아닌 실제적인 방법론과 그에 관한 아이디어를 내놓을 수 있었다.

그런 그의 마지막 책 치고는 다소 급하게 만든 듯한 인상이 들어 사실 조금 안타깝기도 하다. 그러나 그에 '대한' 책이 아니라 그가 '쓴' 책이라는 점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가치있는 그런 책읽기였다.

그처럼 살고 싶다.

'책읽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긍정 심리학  (3) 2006.10.25
행복한 수고  (3) 2006.10.20
피터 드러커의 위대한 혁신  (0) 2006.10.19
싸이월드 '책' 서비스 오픈!  (1) 2006.10.19
피터 드러커의 위대한 혁신  (1) 2006.10.19
길을 헤매다 만난 나의 북극성  (1) 2006.10.17
Posted by 박요철